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600번째 캐간지 팔로 스윙이 작렬했습니다..

Baseball 2008. 6. 10. 18:21

그렇다, 켄 그리피 주니어의 통산 600호 홈런 소식이다. 이왕이면 홈에서 많은 이들의 환호성 속에 터지길 바랐건만, 좋지 않은 말년 운세처럼 하필 텅 빈 플로리다 원정 경기에서 그 흔한 커튼콜도 없이 대기록이 작성됐다.

"경기가 끝나고 핸드폰을 켜보니, 문자가 72개 왔고, 부재중 통화가 18건이었습니다. 제가 아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 줄은 몰랐네요. 먼저 엄마한테 답문부터 보내야죠." - 그리피

그렇지만, 그렇다. 이게 바로 그리피다. 소탈한 슈퍼스타.. 어쩌면 이렇게 느닷없이, 채 준비도 하기 전에 대사를 치뤄버린게 어울리는 것도 같다. 그러나 돌아보면 너무나 화려했던 그리피..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9년 MLB 입문부터 화려했다. 바로 MLB 역사상 처음으로 아버지와 아들이 MLB 현역이 되었기 때문이다. 1990년에 아버지 켄 그리피 시니어가 시애틀에 합류해 역시 역사상 처음으로 아버지와 아들이 한 팀에서 선수로 뛰게 되었고, 그 해 9월에 역시 역사상 처음으로 아버지와 아들이 백-투-백 홈런을 쏘아 올리며 기록에 이름을 남겼다. 이후 그리피는 1990년대 MLB를 대표하는 선수가 되었다.

Sea G AB R H 2B 3B HR RBI SO BB SB CS BA OBP SLG OPS
1989 127 455 61 120 23 0 16 61 83 44 16 7 .264 .329 .420 .749
1990 155 597 91 179 28 7 22 80 81 63 16 11 .300 .366 .481 .847
1991 154 548 76 179 42 1 22 100 82 71 18 6 .327 .399 .527 .926
1992 142 565 83 174 39 4 27 103 67 44 10 5 .308 .361 .535 .896
1993 156 582 113 180 38 3 45 109 91 96 17 9 .309 .408 .617 1.025
1994 111 433 94 140 24 4 40 90 73 56 11 3 .323 .402 .674 1.076
1995 72 260 52 67 7 0 17 42 53 52 4 2 .258 .379 .481 .860
1996 140 545 125 165 26 2 49 140 104 78 16 1 .303 .392 .628 1.020
1997 157 608 125 185 34 3 56 147 121 76 15 4 .304 .382 .646 1.028
1998 161 633 120 180 33 3 56 146 121 76 20 5 .284 .365 .611 .976
1999 160 606 123 173 26 3 48 134 108 91 24 7 .285 .384 .576 .966

19살에 메이져리그에 데뷔해 11년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거둔 그리피의 스탯이다. 매력적인 스탯도 스탯이지만, 그리피는 이러한 화려한 공격력뿐만 아니라 중견수 수비 역시 불세출이었다. 그리피를 두고 MLB 역대 최고의 중견수로 꼽는데 이견이 없었다. 그러나 1999년 가을, 시애틀의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그리피가 고향에서 뛰고 싶다며 트레이드로 신시내티 레즈로 이적하게 된다. 아버지 켄 그리피 시니어가 활약했던 곳이자 그리피의 고향인 신시내티로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애틀에서 달았던 등번호 24번도 아버지의 등번호였던 30번으로 바꾸며, 신시내티에서 새롭고도 상쾌한 2000년대를 맞이하나 싶었지만, 역시 세상은 원하는대로만 돌아가진 않았다. 갑작스런 이적에 하늘이 놀라서 그런걸까? 그리피의 몸이 놀라기 시작했고, 우리들은 그리피의 부상 뉴스들로 놀라기 시작했다. 2001년 홈으로 파고 들던 그리피가 갑자기 걸음을  멈추더니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햄스트링이 파열된 것이다. 이후 다이빙 캐치 후 어깨 부상 등 부푼 꿈을 가지고 신시내티로 왔던 그리피는 부상으로 최전성기를 날렸다.

Cin G AB R H 2B 3B HR RBI SO BB SB CS BA OBP SLG OPS
2000 145 520 100 141 22 3 40 118 117 94 6 4 .271 .387 .556 .943
2001 111 364 57 104 20 2 22 65 72 44 2 0 .286 .365 .533 .898
2002 70 197 17 52 8 0 8 23 39 28 1 2 .264 .358 .426 .784
2003 53 166 34 41 12 1 13 26 44 27 1 0 .247 .370 .566 .936
2004 83 300 49 76 18 0 20 60 67 44 1 0 .253 .351 .513 .864
2005 128 491 85 148 30 0 35 92 93 54 0 1 .301 .369 .576 .945
2006 109 428 62 108 19 0 27 72 78 39 0 0 .252 .316 .486 .802
2007 144 528 78 146 24 1 30 93 99 85 6 1 .277 .372 .496 .868

악몽같은, 아니 지옥같은 부상으로 그리피는 많은 것을 잃었다. 역사상 가장 좋았던 홈런 페이스, 10년 연속 골드글러브에 빛나던 완벽한 중견수 수비 그리고 전성기. 그렇지만, 잃지 않은 한 가지가 있다. 바로 팬들의 사랑. 작년 그리피=중견수의 중견수를 포기하고, 우익수로 포지션을 옮기는 아픔을 겪었지만, 팬들은 8년만에 올스타 주전 선수로 그리피를 뽑으며 위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이들은 이제 통산 홈런리스트 1위 자리를 지키는 배리 본즈의 기록을 향해 뛰어달라고 할지도 모른다. 그래, 1위가 누가 됐든, 그리피가 통산 홈런왕이 된다면 기분 좋은 일일 것이다. 그러나 나는 이게 1순위가 아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본즈를 옹호하지도, 욕하지도 않는다. 분명 잘못은 했지만, 웬지 본즈에게 모든 걸 덤탱이 씌우는 처사가 아니꼽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본즈를 응원하지도, 좋아하는 것도 아니다. 앞서 말했듯이 그저 옹호하지도, 욕하지도 않을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그리피가 통산 홈런 1위, 홈런왕이 되길 바라는 마음은 좋은 것이다. 앞으로 최소 5, 6년은 철인같이 그리피가 뛰어주길 바라는 마음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모든 본좌들이 인터뷰로 밝히듯이 본좌들은 숫자를 숫자 나부랭이 취급한다. 당신이 전지현, 김태희 팬이라면, 전지현과 김태희가 CF뿐만이 아니라 영화, 드라마에서 연기도 잘 하길 바랄 것이다. 그렇다. 그리피의 팬이라면, 무관의 제왕이 될지도 모를 그리피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하길 바라는게 역시 1순위일 것이다.

역시 자연스레 우리의 관심사는 향후 그리피의 홈런 갯수가 아닌 거취가 될 것이다. 역시 베테랑이 되면, 데뷔팀이 고향이 되는 까닭일까. 20대의 그리피는 고향 신시내티로 오길 바랐지만, 30대, 아니 이제 불혹이 되는 그리피는 고향팀 시애틀로의 복귀를 조심스레 밝혔다. 그리고 이에 따라 신시내티 역시 새로운 출발을 위해 베테랑인 그리피를 트레이드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리고 큰 마일스톤인 600홈런 고지가 달성되었기에 트레이드는 이제 더욱 가시화될 전망이다. 시애틀로의 복귀도 좋고, 어디래도 좋다. 그리피와 구단 모두의 마음이 바뀌어 쇼부를 보겠다며 신시내티에 남아 신시내티 부활 작업을 펼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시애틀을 비롯한 AL 팀으로 이적한다면, 아마 이제 그리피는 주로 지명타자로 출장하는 시간이 많아질 것이다. 많은 이들이 지명타자를 반쪽자리 선수라 폄하하지만, 그리피가 DH로 출장하는한 그런 말을 할 사람은 아마 그리피 본인 뿐일 것이다. 어디로 가건, 무슨 역할을 맡던, 그저 건강히 결정적인 순간에 빅샷만 날려주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이 MLB선수로 켄 그리피 주니어를 가장 좋아하는데, 누가 왜 그리피가 가장 좋으냐 묻는다면, 그저 그리피의 '멋있는'이라는 표현으로는 부족한, '캐간지'라고도 부족한, 그 뭔가 뭐랄까..그래, ooo한(는) 그리피의 스윙을 보여주면 될 것이다. 모두들 알잖나. 좋아하는데엔 이유가 없다고. 나는 덧붙여 나중에 "너는 oooo년 월드시리즈에서 ooo을 상대로 끝내기 결승 홈런을 친 것을 보고도 그러느냐"고 말하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2 : Comments 13
  1. BlogIcon 시네마천국 2008.06.10 19:08 Modify/Delete Reply

    담장을 훌쩍 넘기는 홈런이 시원하게 터졌습니다~

    대단한 기록을 세웠고 많은 나이임에도 앞으로 더 오래 볼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더 강하게 들었습니다~ㅎㅎ

    트랙백 고맙습니다~

  2. BlogIcon Roomate 2008.06.10 19:18 신고 Modify/Delete Reply

    캐 부상 먹튀... 낄낄낄, 하고 그냥 가면 제 블로그 엄청 털릴까요? -_-;

    • BlogIcon 춘듣보 2008.06.10 19:23 신고 Modify/Delete

      흠..먼저 소시갤(?)에 가서 티파니 못생겼다라고 말씀하신 다음 반응을 살펴보셔요. 비슷할 것 같습니다 ㅋ

  3. BlogIcon kkongchi 2008.06.10 20:08 Modify/Delete Reply

    드디어 600홈런 달성했군요.. "그 흔한 커튼콜도 없이"..라니 너무 아쉽습니다... 걸맞는 대접이 아닌 것 같은데..

  4. BlogIcon 손윤 2008.06.11 20:51 Modify/Delete Reply

    트랙백이 보내지지 않아서 ... ㅠㅠ ... 티스토리는 자잘한 말썽이 많아서 ... 쩝 ... 요즘에는 빨리 독립해야 하는데 ... 라는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어쨌든 쥬니어에 대한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역시 춘님의 센스는 ... (^^b)

    • BlogIcon 춘듣보 2008.06.11 23:57 신고 Modify/Delete

      손윤님 트랙백 와있는데요...? +_+;;

      피할 수 없다는 게 세가지 있다죠.. 내일, 세금, 춘센스

      죄송합니다 ㅋㅋㅋㅋㅋ

  5. BlogIcon 손윤 2008.06.11 20:51 Modify/Delete Reply

    트랙백이 보내지지 않아서 ... ㅠㅠ ... 티스토리는 자잘한 말썽이 많아서 ... 쩝 ... 요즘에는 빨리 독립해야 하는데 ... 라는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어쨌든 쥬니어에 대한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역시 춘님의 센스는 ... (^^b)

  6. BlogIcon 턴오버 2008.06.12 14:30 Modify/Delete Reply

    그리피 축하합니다^^

    올해도 마일스톤이 정말 많이 나오는군요 ㅎㅎ

    이 노래는 MVP 베이스볼에서 듣었던 것 같은데요?

    • BlogIcon 춘듣보 2008.06.15 22:09 신고 Modify/Delete

      예전에 MBC ESPN 중계 시절에 이 음악으로 편집영상 멋있게 만들어진 게 나오곤 했었죠. 올해 홈런 마일스톤 세 명 (매니, 치퍼, 그리피) 중에 누구 때 이 음악을 쓸까 하다가 그리피 당첨! 이네요..ㅎㅎ

  7. BlogIcon 딕슨 2008.06.14 15:42 Modify/Delete Reply

    그리피를 보면.. 포지션은 다르지만 매트 윌리엄스옹이 생각나곤 했는데...
    그보다도 더 오랫동안 뛰고 있는것만으로도 대단하다고 생각됩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