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원하고 커다란 한 방!

Baseball 2008. 6. 6. 12: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로 나이스 타이밍에 터진 커다란 한 방이다. 켄 그리피 주니어의 600번째 홈런이 터진 뒤라면, 작은 한 방이었을 것이고, 매니의 500홈런 직후에 터졌다면 묻혔을테니 말이다. 아, 아, 진정 나이스 타이밍이란 그게 아니지. 바로 스몰츠를 잃은 애틀팬들의 등을 토닥여 준 위로의 한 방이기 때문에 나이스 타이밍인 것이다.

전설의 500홈런 클럽도 시시해진 요즈음 사실 400홈런이 그 무슨 대수이겠느냐만은, 그 무슨 대수는 이산에서 찾길 바라며, 앞선 의미도 의미이거니와 치퍼의 400홈런은 매우 값진 기록임에 틀림없다. 레전드 미키 맨틀과 에디 머레이에 이은 MLB 역대 세번째 스위치 히터 400홈런이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위치 히터.. 참으로 묘한 다섯 글자이다. 지금 당장 MLB 로스터를 살펴보면 스위치 히터가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을 정도로 어느 정도 그 수는 있다. 그렇지만 뛰어난 활약을 오랫동안 펼친 스위치 히터는 생각보다 많지 않다. 어제까지 스위치 히터로써 통산 홈런 400개 이상을 때려낸 선수가 맨틀과 머레이, 단 두 명 뿐이라는 것에서도 쉬이 알 수 있잖은가. 한 타석에서만 치는 타자들도 슬럼프가 잦고, 은퇴하는 순간까지 타격 연습에 매진해야 살아남을 수 있는게 야구이며, MLB이다. 여러 장점들이 있어 뵈고, 쉬울 것 같은 스위치 히터는 이러한 많은 연습량과 그 효율성때문에 사실 힘든 '직업'이다. 그렇지만 스위치히터가 좋은 다섯 가지 이유가 여기 있다.

첫째, 좌완스페셜리스트와 같은 직업과 그 직업을 가진 투수를 투입하려는 감독의 의지 상실이 있다. 일단 전술 싸움에서 스위치 히터가 무조건 한 수 잡고 들어가는 것이다.

두번째, 부진에 빠진 선수들의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좌상바' '우상바'라는 말이 있다. 좌투수 상대 바보, 우투수 상대 바보라는 말이다. 대게 우타자는 우투수에게, 좌타자는 좌투수에게, 특히, 좌타자의 경우가 심한데, 스위치 히터는 그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세번째, 유망주들에게 좋은 옵션이 된다. 크게는 두번째와 같은 맥락이며, 좌우 타석에 모두 들어서며 어떤 타석에서 본인이 더 나은지 알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필라델피아 레전드 마이크 슈밋이 원래 스위치 히터였으나, MLB에서 우타자로 활약하며 맹위를 떨친 사례가 있다.

네번째, 네..번..째..네..번....째.. 팬들에게 즐거움을 준다. 다람쥐 챗바퀴 돌 듯 똑같은 야구 경기동안 스위치 히터가 상대 투수가 바뀜에 따라 타석을 오가는 모습은 최소 1초 동안이라도 팬들에게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요소가 되니 말이다.

다...다섯번째는 바로 헬멧 제조 시장의 활성화이다. 치퍼의 경우만 봐도, 좌타석용 헬멧, 우타석용 헬멧, 이렇게 두 개의 헬멧을 가지고 있으니, 이는 바로 헬멧 제조 산업에 큰 매출 상승 요인으로 직결된다. 스위치 히터가 한 명 늘수록 우리네 일자리가 하나 더 늘어날 수도 있는 일인 것이다!


...그렇다. 결론은 오늘 치퍼의 통산 400번째 홈런은 값진 기록이란 이야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 랜스 버크만, 카를로스 벨트란, 티렉스가 장차 치퍼의 기록을 넘어설지도 모를 일이다. 그리고 누군가 또 3000K 클럽에 가입할 것이고, 매니의 500홈런도 수많은 500홈런 클럽 리스트의 한 줄에 지나지 않을지도 모를 일이다. 그렇지만, 우리가 봤는지 안봤는지, 응원했는지 안했는지, 가슴이 뛰었는지 졸였는지가 중요하지 않을까?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수첩에 두 개 남았다. 모두 끝없는 설레발을 보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1 : Comments 8
  1. BlogIcon kkongchi 2008.06.06 14:21 Modify/Delete Reply

    정말 이 시대 최고의 스위치 히터입니다. ^^

    • BlogIcon 춘듣보 2008.06.06 17:52 신고 Modify/Delete

      애틀팬이지만, 다소 거만한 치퍼라서 사실 젊은 시절의 치퍼는 제겐 좀 밉상이었습니다. 근데 사람은 변한다고, 후배들에게 차별없이 살갑게 대하는 의외의 모습들에 저 역시 맘이 바껴서 응원을 보내고 있지요. 잔부상이 많았다는 점까지, 정말 여러모로 미키 맨틀과 닮은 모습이 많은 것 같습니다. 역시 몇 안되는 현역 레전드죠..ㅎㅎ

  2. BlogIcon Roomate 2008.06.06 14:40 신고 Modify/Delete Reply

    국내 고교야구 처럼 귀보호대를 헬멧 양 쪽에 해 놓는 반칙을 하는 업체가 나타나면 말짱 꽝이라능.-_-;
    치퍼 존슨, 이라는 이름을 들은 지가 어언 10년이 넘은 거 같은데 아직도 야구하네요. 관심 끊은 지 꽤 되어서 몰랐는데...

  3. BlogIcon 턴오버 2008.06.06 20:45 Modify/Delete Reply

    랜스 벅만이형은 언제쯤 싸구려 존스 형님의 명성을 능가하게 될까요? ㅋㅋ

  4. NewAce조바 2008.06.06 21:36 Modify/Delete Reply

    치퍼는 나이를 먹어도 젋어보이는지 모르겠어요.ㅋ

    동생 존스는 아주 포크레인을 퍼고 계시는데

    대장님은 아주 그냥 ㅎㄷㄷ하네요..

    • BlogIcon 춘듣보 2008.06.06 22:06 신고 Modify/Delete

      원래 노안(?)이 나중엔 동안(?)을 이긴대잖아요. 치퍼는 초창기시절부터 베테랑같았으니 나름 보상을 받고 있는..? ...그러고보면 푸홀스도 10년 뒤엔 동안 소리 들을지도 모르겠네요 ㅋ

Write a comment